MONO - Legend


일본을 대표하는 포스트락 밴드 MONO의 For my parents 앨범의 수록곡 Legend입니다.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면서 세계를 돌던 MONO가 2012년에 발매했던 6집 For my parents는 부모님께 바치는 음반이었습니다. 깊이 있고, 때로는 어둡고, 무서운 긴장감이 느껴지는 곡도 있었지만 본작의 곡들은 앨범명답게 마치 집에 돌아온 것처럼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의 곡들입니다. 


이 앨범에 대해 "이번 앨범은 인종과 세대를 넘어 모든 사람들이 공감하면서 들을 수 있는 것으로 만들고 싶었다. 이 안에는 8년 만에 귀경하여 처음으로 부모님과 포옹했던 내 자신의 경험도 있었다. 전 세계를 여행한 이후 솔직해질 수 있었던 내 자신이 좋았고, 또 동시에 음악을 통해 부모님께 보은을 할 기회가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일본인의 경우 부모님께 직접적으로 감사의 표시를 전한다는 것은 좀처럼 할 수 없는 일이다-더군다나 포옹은-. 이 앨범이 직접 말할 수 없는 마음을 대신 전해줄 것이다. 언젠가는 전하고 싶은 기분, 말로써 전해지지 않았던 부모님에 대한 생각들을, 아직 늦지 않은 지금 이 곡들을 통해 전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부모님에 대한 감사함을 많이 표현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부모님이 상처나 짐으로 느껴지기도 하겠지만, 적어도 우리는 모두 자녀에게 따뜻한 부모님이 되었으면 합니다. 


약 한 달 후인 2017년 1월 21일에 플랫폼창동61에서 MONO와 잠비나이의 공연이 있습니다. 보기 드문 두 밴드의 공연인만큼 이 기회를 놓치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by Corej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mera Obscura - Let's Get Out Of This Country  (0) 2017.03.31
A taste of honey - Sukiyaki  (0) 2017.02.10
MONO - Legend  (0) 2016.12.20
Jawbox - Savory  (0) 2016.12.14
김광진 - 편지  (0) 2016.12.12
이랑 - 신의 놀이  (0) 2016.12.07

God Is An Astronaut - Reverse World


심오한 이름을 갖고 있는 2002년 결성된 아일랜드 출신의 포스트록 / 앰비언트 밴드 God is An Astronaut의 6번째 앨범 Origins에 수록된 곡으로, 밴드 이름은 Nightbreed라는 1990년 영화의 대사에서 따왔다고 한다. 2010년에는 3인조에서 키보디스트 / 기타리스를 영입하여 4인조로 탈바꿈하면서 보다 더 큰 레인지의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2008년 첫 투어 당시 미국 뉴져지에서 2000여만원의 악기를 도둑맞은 또다른 비운의 밴드이기도 하다. 앨범 초기작들이 좀 더 스페이스느낌이 강한 포스트락 느낌이 강한 음색을 갖고 있었지만 2010년 앨범부터는 보다 앰비언트쪽에 가까운 음악을 들려주고 있다.


BY KY.O.N.O



저작자 표시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unterparts - Burn  (0) 2015.08.22
Ghost - Cirice  (0) 2015.08.21
God Is An Astronaut - Reverse World  (0) 2015.08.20
Fear Factory - Dielectric  (0) 2015.08.18
Straightout - Cordelia Tears  (0) 2015.08.13
Frank Turner - The Next Storm  (0) 2015.08.11

envy - Ignorant Rain at The End of The World


엔비의 통산 6번째 앨범 Atheist's Cornea이 5월 15일 발매됩니다. (MP3앨범은 5월, CD는 7월1일, 바이닐은 8월 발매). 본 앨범은 43분이라는 엔비 이름으로는 짧은 풀렝쓰를 가진 앨범이 된다고하네요. 앨범 수록곡들도 기존의 앨범과 비교시 상당히 다른 음악으로 평가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뮤직비디오로 공개된 곡 Ignorant Rain at the End of the World에서도 느낄 수 있듯이 앨범의 아트웍이나 뮤비에서 보여줬던 통일성있던 기존의 작들과는 사뭇다른 느낌입니다. 엔비가 세계화되기 시작했던 미국 레이블 Temporary Residence과의 계약 시점 이후로 아마도 그 고민은 시작되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해봅니다. 이 세계적인 밴드가 된 엔비가 2000년대 초반 홍대에서 유료관객 10여명 앞에서 공연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몇명이나 될까요? 추억이 많아서인지는 몰라도 Angel's Curse Whispered In The Edge Of Despair EP와 첫 두 풀렝쓰 From Here to Eternity와 All the Footprints You've Ever Left and the Fear Expecting Ahead 앨범이 내게는 여전히 Top인 것 같다. 이 앨범들 이후 미국 유럽등에서 엔비 유사 밴드가 급격히 나타나는 시점이기도 하다. 1998년 앨범 From here to Eternity 앨범 이후 거의 20여년간 멤버의 변경이 없는 것과 한번도 메이져와 손잡은 적 없는 것도 존경의 포인트. 

Trivia
1. 엔비의 밴드명은 결성당시에 밴드명을 찾고 있는 도중 사전을 펼쳤는데 보이는 단어가 Envy여서 Envy로 정했다고 한다.
2. 이들의 이름으로 처음 나온 앨범은 Far East Hardcore의 Compilation앨범으로 TJ MAxx, Wrestling Crime Master, Switch Style, Nunchaku등이 참여한 앨범으로 앨범을 발매한 레이블은 도쿄 중심의 하드코어 밴드의 앨범을 냈던 , Out ta bomb이라거나 Imapk Musix, Alliance Trax의 훨씬 이전의, Slam Records이다. State Craft의 데뷔 EP Never Forget과 Standing Point와의 스플릿 앨범, Numb의 데뷔 앨범, At One Stroke의 데뷔 앨범, Creepy Crawl도 이 레이블에서 나왔지만 오우너가 마약 사용 혐의로 국외로 추방당해 레이블은 문닫는다. 도쿄의 올드스쿨, 뉴스쿨 - 뉴스쿨 State Craft와 올드스쿨 Protect - 이 공존하던 90년대 후반의 중점에 있던 레이블이었다.
3. 곡들은 대부분 메인 기타리스트 Nobu가 만든 기본 곡에 살을 붙이는 식이고 가사는 보컬리스트 Tetsu가 전담한다.
4. 여전히 음악이 메인아니고(보컬리스트는 노역, 드러머는 목수, 베이스는 유명 스트릿 브랜드 이사) 넉넉한 이들이 경제적으로 그나마 윤택해진 것은 A Dead Sinking Story라고 한다.
5. 엔비의 데뷔변도는 1995년이고, 보컬리스트와 베이시스트는 엔비이전에 하드코어 밴드에 몸답았었다.
6. 엔비의 초기작들, 즉 데츠가 Sonzai Records를 만들기 이전의 앨범들은 Fastcore / Crust / Thrash-hardcore 류를 무지하게 발매했던 HG Fact에서 발매되었다. HG Fact의 사토씨는 도쿄에서 Allman records 라는 레코드 샵도 같이 운영했었다.
7. Thursday의 음악적 변화에 기인하였다. 
8. 한명도 도쿄 출신이 없다.
9. 2001년 바세린의 박진씨가 Envy의 홈페이지가 없던 시절 홈페이지를 만들어 준다고 엔비측으로 제안하였지만, 인터넷에서 소통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정중하게 거절한 적이 있다. Vassline의 첫 풀렝쓰앨범인 The portrait of your funeral 앨범의 Outro곡인 Hortus Metus는 엔비로의 헌정곡이었다.
10. 베이시스트 나까는 일본 야쿠자 시리즈물의 빅팬이다.


By KY O.N.O


저작자 표시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DIzzy Mizz Lizzy - Silverflame  (0) 2015.05.16
Veil of Maya - Mikasa  (0) 2015.05.12
envy - Ignorant Rain at The End of The World  (0) 2015.05.10
Chemical Brothers - Go  (0) 2015.05.08
RUX with Sunn Row & 이주현 - 덤벼라  (0) 2015.05.06
Wolftron - Sugar Skulls  (0) 2015.05.04

NOTIIBELIKESOMEONE - The Last Voyage Of The Albatross


한국에서도 꾀 인기 있었던 극서정파 일본 쿄토 하드코어 NOTIIBELIKESOMEONE의 변신입니다. (이들의 EP는 국내에서만 100여장 정도 팔렸던 기억입니다. 한국에서의 라이브도 즐거운 기억입니다. 그리고 이들이 Naiad 이후 직접,간접적으로 NIM과의 연결 고리가 되어주었습니다.) 2014년 나온 Life is Helix에서는 보컬리스트 Taf가 사정상 탈퇴한 후(아이의 아빠가 되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잠시 휴식기를 거친 후 2013년부터 보컬없는 Instrumental 밴드로 변신 후 FX멤버의 영입과 함께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일본의 Post rock, Experimental 의 느낌도 묻어 나면서도 강한 스트로크는 여전합니다. 워낙 데뷔부터 플레이 잘하던 멤버들이어서 이런 음악도 어울린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전히 하드코어, 이모, 스크리모 범주의 씬에서 여전히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Taf씨와의 마지막 라이브는 이 곳에서 체크해주세요!




BY KY.O.N.O

저작자 표시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Action Bronson - Baby Blue  (0) 2015.04.07
BabyFeel - Sad Dream  (0) 2015.04.05
NOTIIBELIKESOMEONE - The Last Voyage Of The Albatross  (0) 2015.04.04
森川七月(모리카와 나츠키) - All Of Me  (0) 2015.04.01
Inlayer - Repress  (0) 2015.03.30
Dashboard Confessional - Hands Down  (0) 2015.03.28

NOTIIBELIKESOMEONE - The Last Voyage Of The Albatross


교토의 서정파 인스트루멘틀 하드코어 밴드, NOTIIBELIKESOMEONE 의 2013년 프로모션 비디오. Tragic Orchestra EP 의 Chaotic/Emotional Hardcore 에서 2010년, Post Hardcore 로의 진화한 그들은 2012년 9월, 출중한 보컬이었던 Taf 의 탈퇴 이후 밴드는 또 한번 변화의 시점을 맞이하게 되는데, 그들의 선택은 보컬이 없는 밴드로의 Heavy 한 서정미 있는 인스트루멘틀 하드코어였다. 대신 FX/DJ 역할을 맡은 멤버가 다채로운 이펙트를 삽입하는 식의 듣는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가끔 일본 하드코어 밴드들과의 공연 소식이 들려오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스타일의 그들을 다시 한번 만나고 싶다.




BY GEON

저작자 표시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CT - miles away  (0) 2014.03.08
Nujabes - Reflection Eternal  (0) 2014.03.07
NOTIIBELIKESOMEONE - The Last Voyage Of The Albatross  (2) 2014.03.06
Twiggy Frostbite - Heroes  (0) 2014.03.05
Life In Your Way - Who I Am  (2) 2014.03.02
Adna - Night  (0) 2014.03.01

te' - 音の中の『痙攣的』な美は、観念を超え肉体に訪れる野生の戦慄


제작년 대만에 갔을때 사왔던 일본 Te'의 te' - 音の中の『痙攣的』な美は、観念を超え肉体に訪れる野生の戦慄의 맥시 싱글 (보너스 라이브 수록 버젼)의 셀프 타이틀 곡. 대만에서도 라이브를 몇 번 했을 정도로 일본뿐만아니라 대만및 유럽등에서도 앨범이 라이센스 되었을 정도로 포스트록 계열에서 일본을 대표하는 밴드로 우뚝 선 밴드. 멤버 중 기타리스트, 코노는 일본을 대표하는 포스트록 레이블인 Zankyo 레이블의 대표이며 굉장히 인기 많은 인디 밴드 중 하나인 9mm parabellum bullet도 잔쿄에서 태어나 현재도 메니지먼트를 하고 있다. 모든 곡들이 26자로 되어있고 앨범 커버도 거의 대부분 색깔만 다르다. 모든 멤버의 실력이 엄청나며 라이브에서의 흡입도는 가사없이 이렇게 끌어낼 수 있다는 게 놀라울뿐.




BY KY O.N.O

저작자 표시
신고

Toe - Good Bye

일본을 대표하는 포스트록 밴드, Toe 의 정규 앨범, For Long Tomorrow 로부터의 타이틀격 인 곡. 토키 아사코의 피쳐링으로 아름다움을 한층 덧입힌 곡으로, 잔잔하게 흘러가다가 마지막을 장식하는 격렬한 아르페지오가 인상적이다. 일본 내에서는 너무나 큰 지지도를 받고 있는 이들은, 한국에서도 (지금은 없어진) SSAM에서의 클럽 공연과 페스티벌 공연으로 한국의 포스트록 팬들에게도 이들의 이름을 크게 각인시켰다.




BY GEON

저작자 표시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utality Will Prevail - The Path  (0) 2013.12.28
Camera Obscura - Lloyd, Im ready to be heartbroken  (0) 2013.12.27
Toe - Good Bye  (0) 2013.12.26
Dropkick Murphys - The Season's Upon Us  (0) 2013.12.25
진보 (JINBO) - Be My Friend  (0) 2013.12.24
Parov Stelar - Jimmy´s Gang  (0) 2013.12.23

3nd - SSK


일본의 대표적인 포스트락 밴드 Te'의 기타리스트 Kono씨가 대표로 있는 Zankyo Records에서 

활발히 활동했었던 일본의 포스트락 밴드, 3nd (산도, 三度)의 첫 앨범 수록곡.

현재는 잠정 휴식기또는 해체 상태이지만, 두 멤버는 Pocketlife에서 활동 중.

2009년 시부야 온 에어 이스트에서 열렸던 Zankyo Matsuri에서 Cinema Staff와 Te'와 함께

가장 흥미롭게 봤던 아티스트.




by KY O.N.O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Heiruspecs - 5ves  (0) 2013.12.19
A Loss For Words - Distance ft. Lynn Gunn  (0) 2013.12.18
3nd - SSK  (0) 2013.12.17
The Wonder Years - Passing Through A Screen Door  (0) 2013.12.16
The Deer Tracks - Ram Ram  (0) 2013.12.15
Pianos Become the Teeth - I'll be Damned  (0) 2013.12.14

The Deer Tracks - Ram Ram


스웨덴에 살면서 여태까지 가장 좋았던 기억 중 하나가 오랫동안 좋아했던 밴드를 볼 수 있었던 것인데,

그 중에서도 이모 레젼더리 Leiah, Ariel Kill Him의 David과 Twiggy Frostbite의 Elin이 2000년대 후반 결성한

이 디어 트랙스인데, 아쉽게도 다른 여타 유명 스웨덴 밴드가 그렇듯 스웨덴 보다는 해외에서의 활동이 더 왕성.




by KY O.N.O


신고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3nd - SSK  (0) 2013.12.17
The Wonder Years - Passing Through A Screen Door  (0) 2013.12.16
The Deer Tracks - Ram Ram  (0) 2013.12.15
Pianos Become the Teeth - I'll be Damned  (0) 2013.12.14
山口百恵 - さよならの向う側  (0) 2013.12.13
Balance & Composure - Reflection  (0) 2013.12.1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