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lf Down - True Deceivers

Today's Track 2016.04.07 13:12 Posted by bslife


4월 23/24일 한국 투어를 돌 예정인 독일 Vegan Straight Edge 하드코어 밴드, Wolf Down의 최근작, Incite & Conspire 에서의 리릭 비디오.

종교 비판적인 메세지가 매우 강경한 이들의 모습을 대변하는듯 하다.


HOW WILL YOU EVER WASH YOUR BLOODSTAINED HANDS CLEAN
TRUE DECEIVERS – CAN’T REDEEM YOUR LEGACY
ALL YOUR FILTHY LIES, DUSTY MORALS UNDISPUTED
NEVER QUESTIONING 
FREE SPIRITS PERSECUTED 

THE SNAKES THAT PREACH FAITH
ARE INTELLECTUAL SLAVEHOLDERS
SPITTING VENOM
CREATING NUMB HOLY SOLDIERS

MASS OPPRESSION OF THE HUMAN MIND
WILL YOU FOLLOW BLIND
OR WATCH REALITY UNWIND

I BELIEVE

I BELIEVE IN SELF DETERMINATION
NO MIND IN SHACKLES, NO BODY UNDER DOMINATION

I BELIEVE IN FREEDOM AND EQUALITY
LOVE CAN’T BE BOUND BY YOUR CROOKED MORALITY

HOW WILL YOU EVER WASH YOUR SAVAGE HANDS CLEAN
VEILED UP KEEPERS OF PETRIFIED INSANITY
ALL YOUR FILTHY LIES – A BURDEN WE INHERIT
FREE SPIRITS SILENCED – INFESTATION SYSTEMATIC

BURN EVERY CROSS THAT DEMANDS SUBMISSION
WE’LL DIG A GRAVE FOR THE CORPSE OF ALL RELIGIONS
ALL PRIESTS WILL ATONE FOR THEIR SINS
BURN THE CHURCHES IN WHOSE SHADOWS WE ARE LOCKED IN




BY GEON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Sleepy.ab - メロウ  (0) 2016.04.14
Deftones - Hearts/Wires  (0) 2016.04.12
Wolf Down - True Deceivers  (0) 2016.04.07
Babymetal(ベビーメタル) - Ijime, Dame, Zettai(イジメ、ダメ、ゼッタイ)  (0) 2016.04.03
Deftones- Lhabia  (0) 2016.04.01
AURORA - Runaway  (0) 2016.03.28

Green Rage - Declaration

Today's Track 2015.02.03 09:11 Posted by bslife


많은 하드코어 밴드들이 생기고 사라지는 와중에 전설로 남는 밴드들이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Green Rage는 시라큐스 하드코어 역사의 초기에 위치하지만 지금까지 많은 VSE 하드코어 밴드들이 커버하는 정말 Legendary 밴드 중 하나입니다. (특히 이탈리아의 Roma Straight Edge Legion 쪽에서 많이 커버되었습니다) 1993년에 Reflection Records를 통해 단 한 장만의 7인치 레코드를 발매하고 해산했지만 Earth Crisis 등과 함께 시라큐스 사운드에 많은 단초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80년대 하드코어펑크 밴드들에 비하면 정말 느려터지고, 딱딱 끊어지는 작곡은 이들의 전형임과 동시에 90년대 메탈릭 하드코어의 기본을 제시하였습니다. 밴드 해산 이후 몇몇 밴드들은 Gatekeeper, Soulstice 등과 같은 동시대의 또 다른 전설들을 만들어 갔습니다.




BY GEON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Biohazard - Punishment  (0) 2015.02.05
CHON - Puddle  (0) 2015.02.04
Green Rage - Declaration  (0) 2015.02.03
5 MAJEUR - COUP D'POUCE  (0) 2015.02.02
Amy Winehouse - Valerie  (0) 2015.02.01
Periphery - Alpha  (0) 2015.01.31

xDBCx - Stay Golden

Today's Track 2015.01.30 09:03 Posted by bslife


2000년대에 들어서 NYHC 쪽 대표 인물들인 Danny Diablo라던가 Freddy Madball 등이 힙합에도 크게 관심을 가지며 앨범까지 내는 등 외도 아닌 외도를 했었는데요, 약간 안 어울린다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스트레잇 엣지 힙합 씬도 있습니다. 은근히 씬이 커요. Naj One, xCypherx, xJihadx, Wolf Cell Solid, Reign of Terror 등등 앨범도 내면서 이름도 알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소개하는 xDBCx는 미국 조지아 주 출신의 백인 스트레잇 엣지 래퍼로 풀네임은 Da Blue Corner이며, 이전에 Omega Impure 라는 이름으로 2장의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습니다. 스트레잇 엣지 힙합이다 보니 주를 이루는 가사 내용은 스트레잇 엣지에 대한 믿음이며 Veganism에 경도된 이들 중에는 하드라이너적인 노선을 표하기도 합니다. (이슬람 언어로 '성전'이라는 뜻을 지닌 xJihadx 같은 래퍼들이요) 비트나 사운드 프로덕션은 물론 메이저 힙합에 비하면 단순하고 모자란 느낌을 줄 수 있으나 은근히 이것도 중독성 있네요.




BY GEON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Amy Winehouse - Valerie  (0) 2015.02.01
Periphery - Alpha  (0) 2015.01.31
xDBCx - Stay Golden  (0) 2015.01.30
Nim - Not Too Late  (0) 2015.01.29
Pet Shop Boys - Axis  (0) 2015.01.28
Bonobo - The Keeper  (0) 2015.01.27

Point Of No Return - Casa De Caboclo

Today's Track 2015.01.14 22:34 Posted by bslife


* Blue Screen Life 2주간의 Toda's Track에서 꾸며지는 장르별 특선으로 제가 선택한 장르는 라틴아메리카 하드코어입니다. 본 포스팅을 포함해서 세 아티스트를 소개할 예정입니다. 아무쪼록 체크 부탁드립니다.


남미에는 정말 많은 스타일의 하드코어 밴드들이 존재하고 활동 중인데, 그 중 먼저 소개하고 싶은 아티스트는 브라질, 상파울로의 Vegan Straight Edge 아이콘, Point Of No Return입니다. 1996년, Self Conviction 이라는 밴드의 사이드 프로젝트로 결성된 3 보컬 체제의 이 브루털한 메탈코어는 멀리는 뉴욕, 시라큐즈의 Path Of Resistance나 가까이는 아르헨티나의 Nueva Etica 와 닮아있는 느낌을 줄 수도 있습니다. 공통점은 Animal Rights라던가 사회적 이슈들에 대한 메세지를 담고 있다면, POR과 다른 점은 더 헤비하고 광폭하다는 점, 그리고 NE와 다른 점을 든다면 이들의 데뷔년도가 더 빠르다는 점 (NE는 98년 결성) 등이 있겠네요. 아, 그리고 포르투갈 식민지였기에 포르투갈어로 노래하고 있다는 점도 있습니다. 일단 들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들의 음악은 단순히 빠르고 헤비한 메탈코어가 아닙니다. Earth Crisis 에서 시작되는 315 Syracuse 메탈코어 사운드를 충실히 재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쓰래쉬는 물론 데쓰메탈의 요소까지 더해져 더욱 흉폭해진, 마치 아마존의 맹수와도 같은 기운을 내뿜습니다. 

이들의 앨범들은 남미의 대표적 VSE 하드코어 전문 레이블, Liberation Records에서는 포르투갈어 타이틀로, 미국의 밀리턴트 VSE 밴드 Birthright의 보컬, Kurt가 운영하는 Catalyst Records에서는 영어 타이틀로 동시 발매되었고, 2번의 유럽 투어에서 유러피언들의 코를 납작하게 해줬다는 일화도 들립니다. (링크된 영상이 유럽 투어 중 지금도 열리고 있는 벨기에, Ieper Fest에서의 라이브입니다. 화질이 안좋다는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또한 독일의 메탈코어 밴드인 Heaven Shall Burn이 2002년에 발매한 Whatever It May Take 앨범에서 커버곡을 싵기도 했었습니다. 2002년 발매한 Liberdade Imposta, Liberdade Conquistada (Imposed Freedom, Conquered Freedom) 앨범을 마지막으로 2006년에 밴드는 해산되었지만, Self Conviction, Nueva Etica와 함께 라틴 아메리카의 VSE 메탈코어 씬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밴드로, 포르투갈어로 된 메세지의 의미를 잘 모르더라도 음악만으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BY GEON

(내 맘대로) Straight Edge Hardcore Songs Top 5

GEON 2014.10.26 23:15 Posted by bslife

스트레잇 엣지는 하드코어펑크의 하위문화 중에 가장 알려진 하나일 것이다. '음주/담배/마약/무분별한 성관계' 멀리하는 비정상(?)적인 정상인들은 주로 자기들끼리 모여 밴드를 결성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번 포스팅은 본인이 좋아하는 스트레잇 엣지 밴드들 노래 가장 즐겨듣는 베스트 5 트랙들을 순위 상관없이 골라보았다




01. xAFBx - xTrust And Believex

현존하는 스트레잇엣지 레이블 가장 강성하면서 하드라이너적인 곳을 꼽자면 Seventh Dagger 뽑지 않을수가 없는데, xAFBx (Armed For Battle) 세븐쓰대거를 대표하는 밴드로, 본곡은 2007 발매한 My Life, Your End 끝을 장식하고 있다. VSE(Vegan Straight Edge) 밴드들 가장 폭력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유명한 Reno (라스베거스 동네) 시티 하드라이너 밴드였던 이들은 2008년에 나온 일본의 L2G 캘리포니아의 WOP와의 3 Way Split 발매 해산을 발표했다.


'Just let me go down, 

my own road Till the fucking end 

my x's go Down with me 

Deeper than my own grave 

Further than you could ever see 

Since you sold out, 

you proved Your fucking weakness, 

just a train Wreck to the end, 

sell out From the beginning 

Fuck your regrets 

This one life 

I live I won't throw Away, 

all you ever wanted was a Life of misery 

Straight edge 

Goes deeper than my grave 

Straight edge 

There's no other fucking way'




02. Earth Crisis - Firestorm

사실 xAFBx 꼽기 전에 밴드를 먼저 꼽는게 예의가 아닐까 싶지만... 어쨌든 VSE 씬의 폭력적인 성향을 가장 대표하는 밴드는 단연 Earth Crisis 꼽을 밖에 없으며 이들로 인해 시라큐스(315HC) 씬의 폭발적 성장을 있었다. 빠르기만 하던 하드코어펑크에 메탈을 적극 융합한 Mosh-able 사운드는 이후 Another Victim, Santa Sangre, When Tigers Fight, Unholy, Darker Day Tomorrow 등등 수많은 밴드들의 탄생으로 이어지게 되었으며 시라큐스 패밀리 트리를 그려나가게 된다.


'Street by street. 

Block by block. 

Taking it all back. 
The youth's immersed in poison-

turn the tide counterattack. 

Violence against violence, 

let the roundups begin. 
A firestorm to purify 

the bane that society drowns in. 

No mercy, no exceptions, a declaration of total war. 
The innocents' defense is the reason it's waged for. 
Born addicted, beaten and neglected. 

Families torn apart, destroyed and abandoned. 
Children sell their bodies, from their high they fall to drown.
Demons crazed by greed cut bystanders down. 
A chemically tainted welfare generation. 
Absolute complete moral degeneration.
Born addicted, beaten and neglected. 
Families torn apart, destroyed abandoned. 
Children sell their bodies, from their high 

they fall to drown. 

Demons crazed by greed cut bystanders down. 
Corrupt politicians 

corrupt enforcement, drug lords and
dealers; all must fall. The helpless are crying out. 
We have risen to their call. A firestorm to purify.'




03. Youth Of Today - No More

Youth Crew Hardcore 처음 주창한 밴드, Veganism 기반으로 스트레잇 엣지에 대한 인식을 크게 키운 밴드가 바로 YOT 스트레잇 엣지 하드코어 맵에서 80년대 Minor Threat 함께 최상위층에 있어야 되는 밴드기도 하다. 해산 이후 Better Than Thousand, Shelter, CIV, Judge 등등 수많은 하드코어 밴드를 이어나가게 되는데 88 Youth Crew 씬은 하드코어펑크 역사에서 가장 빛나는 황금기였다고 한다.


'Meat eating flesh eating think about it
so callous to this crime we commit
always stuffing our face with no sympathy
what a selfish, hardened society so
No More
just looking out for myself
when the price paid is the life of something else,
No More
i won't participate 
we've got the power we've got the might
to take whatever is in sight
not even worried, it's an unfair fight
well we've got a heart to tell us what's right
our numbers are doubling in 88
cause the people are starting to educate
themselves their friends and their families
and we'll have a more conscious society'





04. The First Step - Something Inside

88 Youth Crew Revival Youth Crew 97 잇는 2000년대의 유쓰크루/스트레잇엣지 밴드의 아이콘, TFS EP, Open Hearts and Clear Minds 포문을 여는 . /내관 양쪽 유쓰크루/스트레잇엣지를 2000년대에 새로이 부활시킨 밴드로는 단연코 첫번째에 이름을 올려야 것이다

아쉽게도 2008년에 발매한 Connection EP 마지막으로 밴드는 해산하고 말았다.


'Looking back in a short time,

I KNOW I'm not afraid to scream and shout, because I know what we're about. 
Solid ideals combined with my friends, 

forever growing in my heart and my head. 

Some say the core has seen better days, 

but it's still alive in so many ways. 

When we play there is something inside; from the music, the message, and the stage dives!

SOMETHING INSIDE 
Open hearts and clear minds. 
SOMETHING INSIDE 
And we're going to KEEP IT ALIVE! 
And that's not just hype; despite all our problems we can't lose sight. 
Because the scene will never survive if you treat hardcore like it has died. 

I know it's easy to care when the scene is on top and there is so much there. 

But our chance is now, our days are real. 

We've got to see this through and that's the deal! 

SOMETHING INSIDE 
Open hearts and clear minds. 
SOMETHING INSIDE 

NO, I won't play that game, where the clothes make the person and we all look the same. 

RIGHT NOW, I have no fear, 'cause the kids will see the truth and not how it appears'





05. Have Heart - Something More Than Ink

보스턴은 예로부터 하드코어펑크에서 빼놓을 없는 도시로, 스트레잇엣지 밴드들이 많이 등장한 도시기도 하다. Have Heart 한장의 LP 월드클래스에 오르게 되는데 바로 Bridge9에서 발매된 The Things We Carry 이다. 철학적비유와 은유가 넘치며 내면성찰적인 가사는 많은 스트레잇 엣지들의 가슴을 두드렸고 밴드가 전세계를 투어 돌게 되는 계기를 만들어준 앨범이기도 하다.



'just take a fucking good look at just what you did;
you set a raging fire in the heart of a kid. 
your words and the message you sent are held 
in my heart as they burn inside my head.
burns, it's burning inside my head, even if 
you chose a different path to tread. 
i guess it was something inside, it was something more to us. 
so you chose a different path from the one you once set.
that's just the cycle of life so take your steps ahead.
that doesn't change one thing in my life
i'll never cease to keep your words alive. 
because i still believe in what was said
i'll hold on to the last thread
i still believe in what was said
your absence doesn't bring my values death 
i guess it was something inside, it was something more to us.
a "hero's fall" can never change what i think
because at the core of my heart this is something more than ink.
Something more than ink....
On a page, on a shirt, on the back of my hand.
Something written in stone, words we wrote in stone.'




BY GEON

https://www.facebook.com/xbluescreenlifex

'GE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Kyusyu Hardcore Report Pt .1  (0) 2014.12.07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0) 2014.11.18
(내 맘대로) Straight Edge Hardcore Songs Top 5  (0) 2014.10.26
Faithful x Youth  (4) 2014.09.26
All I Have 광주 투어  (0) 2014.08.31
해운대 프린지 페스티벌 2014  (0) 2014.08.09

Hopsin - ILL MIND OF HOPSIN 7

Today's Track 2014.10.06 16:22 Posted by bslife

350만명의 페이스북 친구가 있는 캘리포니아 출신 랲퍼 Hopsin이 최근에 Straight Edge, Drug Free를 실천하는 랲퍼라고 알려졌다. 그의 곡 Nocturnal Rainbows에서 이런 가사도 있다 "We're all smart and we know what's bad and good for us But yet when you got offered some marijuana, you took a puff Your brain's a fucking powerhouse, but what? That wasn't good enough? It's people like you who talk that "should've, could've, would've" stuff You probably threw your life away cause you would rather get high With no license or car, so you bum rides to get by Saying "I should've did this" or "I shouldn't have hung with this guy" "I'm broke as fuck, my rent's high. Ah, I should've realized". 확실히 다른 스마트한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Hopsin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By KY O.N.O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ying Lotus - Never Catch Me ft. Kendrick Lamar  (0) 2014.10.08
Joyce Manor - The Jerk  (0) 2014.10.07
Hopsin - ILL MIND OF HOPSIN 7  (0) 2014.10.06
The Dillinger Escape Plan x Jarren Benton – Rage  (0) 2014.10.05
Departures - 21  (0) 2014.10.03
Body Count - Back To Rehab  (0) 2014.10.02

Blue Screen Life - Version 2.0

Blue Screen Life 2014.07.30 08:33 Posted by bslife

Blue Screen Life  -  Version 2.0


블로그 Blue Screen Life는 10년 이상 알고 지낸 두 명의 친한 형, 동생이 각 한국 부산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살아가며

이들이 좋아하는 것들과 일상의 생활을 투영합니다. Blue Screen Life는 블로그로 각자의 삶의 청사진으로의 투영의 의미를

갖고있기도 하며, 두명 모두 좋아하는 미국 밴드 Pinback의 앨범 제목이기도하며, B와 S에서는 Busan과 Stcokholm을 의미하기도 하며,

이 두사람을 연결하는 모토가 되기도 하는 Brother 4 Life으로부터의 변형 이니셜 B$L이되기도합니다.

KY O.N.O와 GEON이 2013년 12월 블로그를 시작한 후 9개월이 지난 2014년 8월, 오래 알고 지낸 CGy를 새로운 멤버로 받아들여 좀 더 튼튼한 메타 블로그로 한 스텝 다가가는 Blue Screen Life가 되려합니다.


Blue Screen Life is a blog featuring what we two like - hardcore music, fashion and some other interests. The name BSL got named after the album called "Blue Screen Life" of American band Pinback that we both like. Plus, B and S of BSL rep the cities that we live - Busan and Stockholm.  B$L could also be a mistyped version of B4L, Brother 4 Life that is a motto of these two brothers .

It was August 2013 when a new milestone of blog took place.  

To enrich the blog with interesting contents covering various subjects, we welcome our old friend CGy as a new member for Blue Screen Life. No doubt that It would be the first step to reach our final destination, cooltionary meta blog. 


BLUE SCREEN LIFEブログは10年以上友達である二人が韓国の釜山とスウェーデンのストックホルムで住みながら

好きなものや日常の生活を投影します。BLUE SCREEN LIFEはブログで各自の人生のブループリントでの投影の意味を持ちながら二人が好きなアメリカのバンド、PINBACKのアルバムタイトルであり、BとSではBUSANとSTOCKHOLMを意味し、この二人を繋ぐモトでもあるBROTHER 4 LIFEの変形イニシャルB$Lになります。

KY O.N.OとGEONが2013年11月にブログを始めてから9ヶ月が経た2014年8月、長い知り合いであるCGyを新しくメンバーとして入り、もっとしっかりしたメタブログとして一歩進むBLUE SCREEN LIFEになりたいと思います。



GEON / Busan, Korea

Apple, Bandman, Beach Side, Brother 4 Life, Busan, Carhartt WIP, Chillin', Cruising, Design Magazines, 

Emo, Graphic Design, GMC, Graffiti, Hardcore, Hip Hop, Japan, Jiu-Jitsu, Korea, MAU, Muay Thai, 

Nike Air Max 90, Ocean, Punk, Ramen, Sashimi, Skate, Straight Edge, Street Art, Street Brands, Sushi, Tokyo



KY O.N.O  / Stockholm, Sweden

Apple, Arithmetic, Atlanta, Beer Drinker, Brother 4 Life, Designer Brand, Emo, Europe, Foodish, GMC, 

Hand Made, Hardcore, High tech, Hip Hop, IT, Japan, KDSN, Korea, Mac, Martial Arts, Nashville, NY, Quora reader, 

Roadster, Seoul, Sneakers, Social networking, Stockholm, Street, Sweden, Tattoo, Traveling, USA, Watches



CGy / DaeJeon, Korea

Baseball, Beer, Book, Bread, Coffee, Daejeon, Daylight, Design, Food, Engineering, Gore movie, Introspect, 

Mechanism, Music, Numbers, Philosophy, Random, Salad, Science, Science fiction, Space, Sports, Structure, 
Summer, T-shirts, Universe, Video game, Workout


* 리뷰 문의

본 블로그와의 제휴및 본인(레이블)의 음반 또는 패션 브랜드등의 아이템 리뷰를 원하시는 분은 메일로 컨택하여 주세요.


* Review Inquiry

Please feel free to email us if there is anything you want us to review on this blog.


*レビューの問い合わせ

本人(レーベル)の音盤、またはファションブランドのレビューが必要な方はメールでご連絡下さいませ。




Blue Screen Life 

GEON, KY O.N.O & CGy

bluescreenlaif@gmail.com

http://bluescreenlife.tistory.com/

https://www.facebook.com/xbluescreenlifex

'Blue Screen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ue Screen Life - Version 3.0  (0) 2014.12.15
Blue Screen Life 1주년 포스팅  (0) 2014.12.12
Blue Screen Life - Version 2.0  (0) 2014.07.30
Blue Screen Life  (0) 2013.12.02

INSIDE - 言葉の礫

Today's Track 2014.07.05 08:32 Posted by bslife


일본 최초의 전원 스트레잇 엣지 밴드였던 INSIDE의 데뷰 EP였던 Tokyo Straight Edge EP로부터의 뮤직 비디오. 활동 중지 전까지 정말 수많은 라이브와 투어를 돌았었는데 보컬, Kai의 삿포로 이주로 인해 활동이 어렵게 되어 짧고 굵은 밴드 역사를 접게 되었다. 90년대 하드코어를 베이스로 한 열정적인 라이브 퍼포먼스는 여전히 회자되고 있다.




BY GEON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Rise Of The Northstar - Welcame  (0) 2014.07.07
Devil in Me - The End  (0) 2014.07.06
INSIDE - 言葉の礫  (0) 2014.07.05
Nasty - Slaves to the rich  (0) 2014.07.04
Sunny Day Real Estate - Seven  (0) 2014.07.03
Sick of it all - Step Down  (0) 2014.07.02

Earth Crisis - Out Of The Cages

Today's Track 2014.06.10 08:04 Posted by bslife

Vegan Straight Edge 밴드로는 가장 유명한 밴드이지 않을까하는 뉴욕 시라큐스 씬을 대표하는 밴드, Earth Crisis의 최근작, Salvation Of Innocents 로부터의 Lyrics Video. PETA (People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Animals) 의 로고가 시작부터 나오고, 백그라운드의 영상 역시 곡 제목에 걸맞게 우리 속의 동물들 위주로 나오는 등 절대채식주의 밴드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이들은 총 8장의 정규 앨범과 3장의 EP를 발매하였고 1989년부터 2001년까지 활동하다 해산 후 2007년 다시 재결성하여 지금까지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Bane - Calling Hours  (0) 2014.06.12
LINDBERG - BELIEVE IN LOVE  (0) 2014.06.11
Earth Crisis - Out Of The Cages  (0) 2014.06.10
Rancid - Roots Radicals  (0) 2014.06.09
Jonah Matranga - Be Quiet And Drive (Far Away)  (0) 2014.06.08
나미 - 슬픈인연  (0) 2014.06.07

Youth Of Today - No More

Today's Track 2014.05.27 09:47 Posted by bslife


Straight Edge, Vegetarian 그리고 Youth Crew의 그 자체인 밴드인 Youth Of Today. Can't Close My Eyes, Break Down The Walls, We're Not In This Alone, 이 3장의 앨범을 클래식으로 등극시킨 이들은 1990년 해체 이후 크리슈나 밴드, Shelter 와 Better Than A Thousand를 결성해 활동하며 명성을 이어나가게 된다.




BY GEON

'Today's Tr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rever Came Calling - Front Porch Sunrise  (0) 2014.05.29
Korea Girl - Reunion  (0) 2014.05.28
Youth Of Today - No More  (0) 2014.05.27
노브레인 - 청춘98  (0) 2014.05.26
Carry On - Off My Chest  (0) 2014.05.25
Envy - A Warm Room  (0) 2014.05.24